포드 첫 전기 SUV, '머스탱 마하-E' 美에서 사전주문 시작

김동진 기자
입력 2020.07.01 09:26
포드 머스탱 마하-E / 포드
30일(현지시각) 일렉트렉은 미국에서 머스탱 마하-E 사전주문을 받기 시작한 포드의 소식을 전했다.

포드는 2021년 신형 머스탱 마하-E에 핸즈프리 주행(반자율주행 기술)을 적용, 테슬라를 견제할 방침이다. 1회 충전으로 약 480㎞를 주행할 수 있으며, 0→100㎞/h 도달시간은 5.5초다.
머스탱 마하-E에는 초고속 급속 충전 기술도 적용될 전망이다. 포드는 최근 유럽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인 아이오니티 충전소에서 머스탱 마하-E를 약 10분 충전하자 주행거리를 평균 119㎞까지 늘릴 수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머스탱 마하-E 가격은 4만3895달러(5200만원)부터 시작한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