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직접 만든 포터 캠핑카는 어떤 모습?

안효문 기자
입력 2020.07.02 18:38 수정 2020.07.04 14:23
현대자동차가 소형 트럭 포터Ⅱ를 기반으로 개발한 캠핑카 ‘포레스트’를 출시했다. 특장업체들이 포터 캠핑카를 개조한 사례는 많았지만, 현대차가 직접 캠핑카를 제작한 것은 스타랙스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2일 현대차에 따르면 ‘포레스트'는 6일 공식 출시 예정이다. 개발 콘셉트는 ‘움직이는 집’으로, 차명은(Porest)은 포터(Porter)와 휴식(Rest)을 결합해 만들었다. 최대 4인 가족이 사용할 수 있는 널찍한 실내공간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국내 캠핑카 등록 대수는 2014년부터 5년간 약 5배가 증가했다. 정부는 연간 6000대 차가 캠핑카로 개조되면서 1,300억원 규모의 시장이 생겨날 것으로 전망했다.

포터 캠핑카는 ‘스마트룸’과 ‘스마트베드’를 적용, 실내 공간을 전동 방식으로 확장할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룸을 사용하면 차량 뒷부분이 80㎝ 연장되고, 확장된 부분은 침실로 활용할 수 있다. 스마트베드 기능으로 침실을 두 층으로 나눌 수도 있다.

포레스트는 2열 승객석에 주행/캠핑/취침 상황별로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한 가변 캠핑 시트를 탑재해 내부 공간 활용도를 끌어올렸다. 가변 시트는 주행 중에는 시트, 캠핑 시에는 소파, 잘 때는 침대 용도로 쓸 수 있다.

여기에 ▲독립형 샤워부스 ▲실내 좌변기 ▲태양전지 패널 ▲냉난방기 ▲냉장고 ▲싱크대 ▲전자레인지 ▲터치식 통합 컨트롤러 등을 선택할 수 있다. 차 내 각 창문에는 커튼이 설치해 사생활보호를 고려했다. 다. 다양한 캠핑카 기능은 포레스트의 직관적인 터치식 통합 컨트롤러로 제어 가능하며 블루투스 연결을 통해 스마트폰으로도 작동할 수 있다.

가격은 2인승 엔트리 4899만원, 4인승 스탠다드와 디럭스는 각각 6430만원과 7706만원이다(개별소비세 3.5% 기준).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