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연봉 1억4800만원으로 3년 연속 1위

유진상 기자
입력 2020.07.07 15:18
코스닥 시총 상위 50대 기업 평균 연봉 5925만원
평균근속연수는 4.9년

셀트리온헬스케어가 3년 연속으로 코스닥 상장사 1인당 평균 연봉 1위에 올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코스닥 시총 상위 50대기업 사업보고서(2019년 결산 기준)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코스닥 시총 상위 50대기업 사업보고서(2019년 결산 기준)를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상위 10개 회사 /사람인
보고서에 따르면 코스닥 시총 50대 기업 직원 평균 연봉은 5925만원이었으며, 1억 넘는 연봉을 지급하는 회사는 2개사였다.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기업은 셀트리온이었으며 그 뒤를 이어 PI첨단소재(구 SKC코오롱PI)로 1억2100만원으로 나타났다. 스튜디오드래곤(9202만원) ▲에스에프에이(8769만원) ▲SK머티리얼즈(8400만원) ▲NICE평가정보(7700만원) ▲펄어비스(7281만원) ▲제넥신(7200만원) ▲고영(7100만원) ▲CJ ENM(6800만원) 등이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성별 평균 연봉은 다소 차이가 있었다. 남녀별 합계 평균 연봉을 밝힌 기업(31개사)을 비교한 결과, 남성 직원의 평균 연봉은 6475만원이었다. 여성은 4477만원이었다. 남자 직원이 평균 1998만원을 더 받았다.

남성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PI첨단소재로 지난해 1인당 평균 1억2500만원을 지급했다. 스튜디오드래곤(1억1389만원) ▲NICE평가정보(9000만원) ▲에스에프에이(8979만원) ▲SK머티리얼즈(8800만원) 등 순이었다.

여성 평균 연봉 1위도 ▲PI첨단소재(7400만원)였다. 다음으로 ▲스튜디오드래곤(7341만원) ▲덕산네오룩스(5879만원) ▲SK머티리얼즈(5600만원) ▲에이비엘바이오(5500만원) 등 순이었다.

직원들의 평균 근속연수는 4.9년으로 집계됐다. 근속연수가 가장 긴 곳은 ▲PI첨단소재(15.1년)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파라다이스(10.4년) ▲에스에프에이(9.5년) ▲이오테크닉스(8.1년) ▲동진쎄미켐(7.7년) ▲리노공업(7.7년) ▲케이엠더블유(7.0년) ▲NICE평가정보(6.8년) ▲RFHIC(6.7년) ▲SK머티리얼즈(6.5년) 등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