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 12건 진행중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7.10 18:03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현재 국내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진행중인 치료제·백신 임상은 총 12건이라고 10일 밝혔다. 치료제 10건, 백신 2건이다.

/식약처
지난달 26일 발표 이후 임상시험 2건이 추가로 승인됐으며 5건은 종료됐다. 추가로 승인된 2건은 약물 재창출을 통해 이미 허가된 카모스타트 성분 의약품을 이용·개발 중인 크리스탈지노믹스 CG-CAM20과 대웅제약 DWJ1248정이다.

카모스타트는 만성 췌장염 및 역류성 식도염 치료를 위해 사용하는 성분으로, 세포 단계 시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활성을 억제했다. 바이러스가 감염된 쥐에서는 생존율 개선 효과를 보였다.

종료된 5건의 임상은 렘데시비르 3건과 옥시크로린정(하이드록시클로로퀸)·칼레트라정, 할록신정(하이드록시클로로퀸) 등이다. 렘데시비르는 계획대로 임상이 완료된 상태며, 옥시크로린정·칼레트라정 비교임상과 할록신정 임상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코로나19 치료 유익성이 인정되지 않는다는 해외 연구 결과에 따라 종료됐다.

현재 심사 중인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 계획은 5개다. 모두 국내 개발 치료제로 신약 항체 치료제가 1개, 약물 재창출 치료제가 4개다.

임상 신청을 위해 사전 상담 중인 의약품은 33개로 집계됐다. 혈장분획 치료제 등 치료제 23개 제품, 백신 10개 제품이다. 이 중 27개는 국내에서 개발됐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