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지능형 세상 위해 개방적 파트너십 만들자”

류은주 기자
입력 2020.07.12 11:44
화웨이가 인공지능(AI) 국제 행사에서 지능형 세상을 만들기 위한 청사진을 공개했다.

타오 징원 화웨이 최고정보관리책임자(CIO) 겸 이사회 멤버는 중국 상하이시 주최로 8일부터 11일까지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세계인공지능대회(WAIC) 2020'에서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만들기 위한 개방형 생태계 조성’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타오 징원 화웨이 최고정보관리책임자(CIO) 겸 이사회 멤버가 8일 중국 상하이시 주최로 열린 '세계인공지능대회(WAIC) 2020'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화웨이
그는 지능형 세상으로의 전환을 이끌 화웨이의 전략을 설명하고 생태계 조성에 파트너와 고객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타오 징원 CIO는 "4차산업혁명 첨단 기술은 디지털 전환을 가능하게 해 주는 큰 기회"라며 "5G, AI, 클라우드와 산업용 인터넷은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위한 산업 변화를 주도하기 위해 융합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능형 전환의 기회를 활용하기 위해 글로벌 산업 파트너 및 이해관계자들은 개방적이고 협력적인 파트너십을 형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웨이는 5G, AI, 클라우드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지능형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며 파트너사의 지능형 전환도 지원하고 있다.

징원 CIO는 "화웨이는 언제나 자체 개발한 제품을 가장 먼저 테스트를 하며, 복잡하고 반복적 검증이 가능한 내부 비즈니스 시나리오를 가지고 테스트 한다"며 "화웨이는 이런 시나리오에 컴퓨팅 파워, 알고리즘, 데이터 등을 결합해 운영 효율성, 경험 및 혁신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개인정보, 기업비밀 및 국가 보안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디지털 주권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화웨이는 ‘보호 장벽을 쌓고 문호를 개방하자’는 전략을 가지고 디지털 주권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는 국가를 지지한다. 이 전략은 데이터의 안전한 순환과 효과적인 데이터 개방성을 우선시해 체계적으로 지능형 세상을 만든다.

징원 CIO는 "화웨이 혼자 지능형 세상을 만들 수 없으며, 세계 다양한 국가와 기업, 일반 시민들의 참여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이런 이상적 협업 체계가 구축되도록 화웨이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화웨이 아틀라스 AI 컴퓨팅 솔루션은 디바이스, 엣지, 클라우드에 걸친 모든 AI 시나리오에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틀라스900 AI 클러스터는 강력한 컴퓨팅 역량을 갖춘 데이터 센터를 제공해 천문학, 기상학, 유전 탐사 및 유전자 연구 등에서 사용 가능하다. AI는 이런 연구를 촉진하고 연구 결과의 정확성을 높여, 궁극적으로 모든 사람에게 혜택을 제공한다.

후 잉통 화웨이 어센드 컴퓨팅사업부 사장은 "화웨이는 AI 기반의 트랜스미션 라인 점검, 스마트 고객 서비스 센터, 영상 의료 진단, 제조 분야 품질 검사를 비롯한 다양한 AI 솔루션에 대해 각 파트너사들과 협력하고 있다"며 "빠르고 단순한 AI를 통해 지능형 세상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