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온라인 소통' 강화하는 삼성디스플레이

김동진 기자
입력 2020.07.16 10:58 수정 2020.07.16 11:00
삼성디스플레이가 비대면 ‘온라인 소통’ 강화에 나섰다.

그동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프라인 회의와 행사를 최소화했던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온라인'으로 소통 방식을 전환, 내부 결속과 경영위기 극복 의지를 다지고 있다.

사내에서 라이브 방송으로 진행된 간담회에 참가한 삼성디스플레이 직원 /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각 사업부 및 조직별로 '온라인 경영현황 설명회', '라방 간담회'를 개최하며 하반기 시장상황과 경영목표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최근 경영진의 화상 메시지를 회사 인트라넷에 올리고 조직별 구성원이 이를 시청하는 방식으로 '3분기 경영현황 설명회'를 개최했다. 아산사업장에서는 600여명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질문과 피드백을 주고받는 방식의 온라인 승격 교육을 시행하기도 했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번 소통 방식의 변화는 코로나19로 인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 아니라, 비대면 소통이 가지는 장점과 긍정적인 효과를 발견한 시도였다"며 "앞으로도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인 방법으로 소통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