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스마트폰 4대 중 1대는 온라인서 판매

장미 기자
입력 2020.07.17 14:12
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스마트폰 판매가 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6일(현지시각)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에서 온라인 판매 비중은 28%에 달할 전망이다. 지난해 온라인 판매 비중은 24%였다.

유통채널별 스마트폰 판매율 / SA
코로나19 영향으로 소비자들이 쇼핑 습관을 바꾸고 있다고 SA 측은 분석했다. 스마트폰 제조사들도 판매를 온라인으로 전환하는 추세다. 애플 온라인 스토어 등 제조사 공식 온라인몰 외에도 미국 아마존, 중국 JD닷컴, 인도 플립카트 등 전자상거래 사이트가 혜택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린다 수 SA 이사는 "오프라인 스마트폰 소매상과 이동통신사 대리점은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며 "스마트폰을 판매하는 이동통신사들은 앞으로 대리점 상당수를 구조조정하거나 폐업시켜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