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2Q 영업손실 47억원 '적자전환'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7.30 18:32
대웅제약은 올해 2분기 영업손실로 47억원을 기록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고 30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26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2% 감소했다.

/대웅제약
라니티딘 성분 의약품인 알비스 잠정 판매중지 조치와 R&D 투자비용 증가, 나보타 소송비용,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나보타 해외 수출 감소가 손익에 영향을 줬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전문의약품(ETC) 부문은 알비스 잠정판매 중지 조치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통해 매출을 회복하며 1794억원을 달성했다. 다이아벡스가 전년 동기대비 33.4% 증가하는 등 기존 주력 제품인 올메텍, 가스모틴 등이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

일반의약품(OTC) 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296억원을 달성했다. 주력제품인 임팩타민이 분기 매출 기준 100억원을 돌파하며 일반의약품 부분의 꾸준한 성장세를 이끌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상반기 손익에 큰 악영향을 준 나보타 소송비용은 하반기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다양한 혁신신약 파이프라인이 향후 큰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