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 "웰메이드 스토리IP로 다양한 사업 추진"

김형원 기자
입력 2020.07.31 11:26
전자책 플랫폼 리디는 자회사 오렌지디를 통해 로맨스 판타지 스릴러 웹툰 ‘마귀’를 선보인다고 31일 밝혔다.

웹툰 ‘마귀’는 서양 로맨스 판타지 스릴러물인 웹소설 ‘마귀’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중세시대 배경 세계관과 캐릭터별 서사가 흡입력 있게 묘사됐다는 평가다.

웹툰 ‘마귀' / 리디
‘마귀’의 제작은 ‘전지적 독자시점’ 등 작품을 제작한 L7이 맡았다. 웹툰 ‘뼈와살’, ‘은수’, ‘형을 땡땡하다’의 한흔 작가가 각색으로 참여했다.

정은선 오렌지디 대표이사는 "‘마귀’를 시작으로 다양한 장르의 웹툰 작품을 선보일 계획이다"며 "잘 만들어진 스토리 지식재산권(IP)을 바탕으로 다양한 사업을 시도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