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빗길 주행, ADAS 안전할까?

안효문 기자
입력 2020.08.09 09:35
올해 장마 기간이 예년보다 길게 이어진다. 강수량도 역대급으로 많다. 운전대를 잡기 부담스러운 상황이지만, 교통량이 줄어들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 코로나19 사태로 대중교통보다 내 차로 이동하려는 수요가 늘어서다.

빗길 주행 중인 볼보차 신형 S60 / 볼보자동차코리아
최근 출시된 신차들은 다양한 안전기능들을 강점으로 내세운다. 특히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대를 앞두고 극도로 발전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은 다양한 상황에서 그 어느 때보다 정교하게 차를 제어한다. 그런데 빗길에선 ADAS 기능을 켜는 것이 오히려 위험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악천후에선 ADAS가 사람보다 반응속도가 늦거나 오작동 할 수 있다는 경험담도 잇따른다.

ADAS, 센서로 파악한 정보 기반으로 작동
카메라, 레이더, 라이다 등 센서 장애 조건 달라

제조사마다 명칭 및 구성은 조금씩 다르지만 ADAS는 ▲전방추돌경고 및 긴급 제동 어시스트 ▲적응형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 사각지대 경고(긴급제동 지원) ▲차선이탈경고 및 차선유지보조 ▲다중 충돌 방지 브레이크 등을 지칭한다. 안전운전을 돕고, 운전자 피로를 줄이기 위한 기능들이다.

현대모비스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크루즈컨트롤, 차선이탈경보 및 차선유지보조, 후측방 경고 등 ADAS 기능이 활성화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현대모비스
ADAS를 활성화하면 차가 직접 판단하고 작동하는 상황이 발생한다. 앞차 또는 장애물과 충돌이 예상되면 운전자에게 경고를 알리고, 적절한 감속이 이뤄지지 않으면 차가 스스로 제동을 건다.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차선을 옮기면 빛과 소리, 진동 등으로 신호를 보내고, 알아서 스티어링휠을 슬쩍 돌려 원위치로 돌아온다. 지정한 속도와 차간격을 넘지 않는 선에서 교통흐름에 따라 능숙하게 달린다. 뒷차가 받아도 브레이크를 강하게 작동시켜 2차사고를 방지하는 기능도 있다.

성공적인 ADAS의 충분조건 중 하나가 센서의 정확도다. 사람이 눈을 감고 운전할 수 없는 것처럼, 차가 센서로 외부정보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면 ADAS는 무력화될 수밖에 없다.

카메라 및 비전센서는 빗길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 사람의 눈과 마찬가지로 카메라 등은 외부의 빛이 충분한 상황에서 제 기능을 발휘한다. 폭우로 인해 시야확보가 어렵고, 잦은 비로 센서 외부가 더러워진 상황이라면 카메라 기반의 ADAS 장치를 신뢰하기 어렵다.

카메라 및 비전센서가 관여하는 ADAS의 대표적인 예는 차선이탈경고 및 차선유지보조 기능이다. 차 전면에 장착한 센서가 차선을 감지하고, 차 움직임에 따라 운전자에게 경고를 알리거나 스스로 조향한다.

최근 센서 기능이 개선돼 차선인식도가 상당히 개선됐지만, 운전자가 눈으로 차선을 확인하기 어려울 정도의 상황이라면 스티어링휠을 꽉 쥐고 차선을 잘 지킬 수 있도록 집중해야한다. 차선유지보조의 경우 예상치 못한 카운터 스티어링(주행방향과 반대로 스티어링휠을 돌림) 반응으로 당황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비가 많이 오는 상황에서는 차선유지보조 기능을 꺼두는 것도 좋다고 조언한다.

콘티넨탈이 개발한 이륜차 인식 긴급 제동 시스템 작동 개요 / 콘티넨탈
전방추돌경고나 긴급 제동 어시스트 등은 우천 중에도 비교적 잘 작동하는 것으로 보고된다. 레이더와 라이다 기반으로 장애물 등을 인식해서다. 레이더는 전자파를 발사해 돌아오는 시간을 측정, 주변 사물과 거리와 및 상대속도 등을 탐지하는 센서다. 물체의 형상을 정확히 인식하진 못하지만, 카메라와 달리 날씨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는다.

라이다는 고출력 펄스 레이저를 발사해 주변 사물과의 거리, 방향, 속도, 온도 등을 종합적으로 감지한다. 레이더보다 인식거리가 길고 정확도가 높지만, 가격이 비싸고 노이즈 및 간섭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것이 단점이다. 특히 전문가들은 비가 많이 올 수록 빗방울에 레이저가 산란되면서 라이다 성능이 떨어지는 점을 지적한다.

국내 ADAS 개발사 관계자는 "센서 기능이 많이 개선됐지만, 카메라는 주변 조도의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라이다의 경우 주행이 가능한 대부분의 조건에서 작동하지만, 강수량이 많거나 눈이 오는 상황에서는 성능 저하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자동차 회사나 개발사 모두 이 같은 사실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대부분의 ADAS는 복수의 센서를 조합해 작동하게 개발돼있다"고 덧붙였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