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 국내 인도 시작

안효문 기자
입력 2020.08.10 18:54
람보르기니가 ‘지붕이 열리는’ 우라칸의 국내 인증을 마치고 소비자 인도에 돌입했다. 국내에서도 람보르기니 우라칸의 전 라인업을 만나볼 수 있다.

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 / 람보르기니서울
10일 람보르기니서울에 따르면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는 5월 글로벌 출시 후 3개월만에 한국 땅을 밟았다. 회사는 국내 우라칸 라인업을 우라칸 에보, 우라칸 에보 스파이더, 우라칸 에보 RWD,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까지 총 4개 모델로 확장하고 V10 스포츠카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는 초경량 소프트탑을 적용, 오픈 에어링을 즐길 수 있는 차다. 시속 50㎞ 이하의 속도에서는 주행 중에도 여닫을 수 있다. 완전 개폐에 걸리는 시간은 약 17초다. 지붕을 닫으면 별도의 공기역학 장치 없이 쿠페 수준의 다운포스를 생성하는 등 기능성도 고려했다. 지붕을 열면 고배기량 자연흡기 엔진 고유의 배기음을 한층 강렬하게 즐길 수 있다.

V10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은 최고 610마력, 최대 57.1㎏·m, 안전 최고시속 324㎞, 0→100㎞/h 도달시간 3.5초 등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공차 무게가 1509㎏에 불과해 무게당 마력비가 2.47㎏/마력 에 달한다.

지붕을 열고 달리면 오픈 에어링의 쾌적함과 함께 V10 자연흡기 엔진의 강렬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정교한 토크 배분과 몸놀림을 위한 ‘P-TCS 트랙션 컨트롤 시스템’으로 운전의 재미를 더했다.

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 실내 / 람보르기니서울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는 람보르기니의 개인 맞춤형 서비스 '애드 퍼스넘 프로그램’을 통해 사실상 제약 없는 상품 구성을 제안한다. 소유자마다 전 세계에 단 한 대 뿐인 우라칸을 보유할 수 있다.

파올로 샤르토리 람보르기니 한국 지역 총괄은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는 전자적 개입이 최소화된 후륜 구동 세팅을 통해 차량과 직접적으로 교감하는 차다"라며 "자신의 본능에 따른 드라이빙을 추구하는 한국 스포츠카 마니아를 정조준했다"고 말했다.

가격은 3억2890만원부터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