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주도권 쥐려는 美, 군사용주파수 경매 내놓는다

류은주 기자
입력 2020.08.11 09:20 수정 2020.08.11 14:37
미국 정부가 5세대(5G) 이동통신 커버리지 확대를 위해 새로운 군사용 주파수 대역을 5G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제한다.

아지트 파이 FCC 의장 트위터 갈무리
11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군사 목적으로 사용된 100㎒ 폭의 중대역 주파수를 경매에 내놓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마이클 크랫시오스 백악관 최고기술책임자는 "연방통신위원회(FCC)는 2021년 12월부터 해당 주파수 대역을 버라이즌, AT&T같은 일반 회사에 경매할 수 있다"며 "통신업계는 해당 스팩트럼을 2022년 여름부터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 안보를 훼손하지 않고 5G 주파수의 가용성을 극대화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미군은 해당 주파수를 공중 미사일 방어를 포함한 중요한 레이더 작전에 사용했었다.

아짓 파이 FCC 의장은 중대역 주파수가 커버리지 확대와 대용량 데이터 전송능력을 모두 제공하기 때문에 5G에 필수적이라고 강조하며, 정부의 결정을 반겼다.

파이 의장은 "3.45-3.55㎓ 대역이 5G 주파수로 사용 가능하게 될 것이라는 오늘 발표에 대해 대통령과 국방부를 칭찬한다"며 "5G에서 미국의 리더십을 확보하는 데 중요한 이정표다"라고 말했다.

업계도 이같은 발표를 환영한다. 메레디스 아트웰 베이커 미국 이동통신산업협회(CTIA) 최고경영자는 성명에서 "중대역 주파수 대역을 개방하면, 5G 생태계에서 미국의 경쟁력이 강화될 것이다"고 말했다.

미국은 5G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주파수 확보에 적극적이다. 앞서 4월 비면허 대역인 6㎓(5925-7125㎒) 대역 총 1200㎒폭 주파수를 공급했다.

또 중대역 주파수 확보를 위해 군사용 주파수인 3.5㎓ 대역을 일반 기업들이 5G망에 사용할 수 있도록 풀어줬다. 7월 3.5㎓ 민간 광대역 무선서비스(CBRS)의 우선 접속면허 입찰을 시작했으며, 12월에는 3.7-4.0㎓ 대역을 경매한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