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전문가 美 카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 의외의 'AI 정책관' 주목

송주상 기자
입력 2020.08.14 10:58
해리스 미국 부통령 후보의 확고한 인공지능(AI) 정책관(觀)이 주목을 받고 있다.

해리스 후보는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 러닝메이트다. 부통령 후보로는 최초로 여성이자 아프리카계-아시아계 미국인이기에 큰 화제를 몰았다.

하지만 주목할 점은 하나 더 있다. 확고한 그녀의 인공지능(AI) 정책관이다.

카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는 상원의원 재임 기간 일관된 AI 정책을 내놨다. /조 바이든 공식 홈페이지
올해 55세인 해리스 후보는 꾸준히 AI를 미래 기술로 이끌어야 한다면서도, 적절한 제한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이전부터 AI 특성상 알고리즘에 편견이 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2018년에는 FBI를 비롯 안면 인식 AI를 사용하는 유관 기관에 우려가 담긴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특히 시민권 침해 및 직장 차별 금지법 위반에 대해 당부했다. 이후, 그녀는 안면 인식 AI로 인종 차별을 방지하는 형사법 계획을 소개하기도 했다.

AI 제한 정책만 내놓지 않았다. 오히려 2019년 카밀라 해리스 의원은 ‘정부 AI 법(AI in Government Act)’을 발의하여 올바른 AI 사용을 요구했다.

끝내 표결에 부치지 못한 정부 AI법은 미국 조달청 내에 AI 전문 센터를 설립하는 등 일관성 있는 연방 AI 정책을 위한 큰 그림이었다. 또한, 인종 차별 등 AI 사용으로 의도하지 않은 결과에 대해 연방정부가 책임지고 평가 및 완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해리스 후보는 정부 AI법을 발의하며 "AI와 같은 새로운 기술이 인종 차별을 어떻게 다루는지 잘 살펴봐야 한다"며 "AI는 학습에 따라 배운다. 이것을 누가하고, 어떻게 하는지는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카밀라 해리스 후보에 대해 "AI뿐만 아니라, 그녀는 기술 전문가"라고 치켜세웠고, 벤처비트는 "AI를 잘 아는 유일한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

송주상 기자 sjs@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