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韓 5G 전파모델 국제표준으로 추진

장미 기자
입력 2020.08.23 13:52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이 한국에서 개발한 전파모델을 국제표준으로 제출해 차세대 통신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국립전파연구원은 지난 10일부터 2주간 온라인 회의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전파통신(ITU-R) 부문 전파전달 분야 연구반 회의’에 전파모델을 국제표준으로 제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제출한 국제표준은 국내 5G 주파수 대역(3.5㎓, 28㎓)의 전파특성을 분석하고 스마트공장 등 다양한 환경에서 전파모델을 개발하기 위한 것이다. 미래 주파수인 테라헤르츠 전파모델을 마련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

그간 밀리미터파(30~300㎓) 이상 대역은 대용량의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장애물에 의한 경로 손실이 커서 위성통신이나 천문연구에만 사용이 한정됐다. 이에 따라 5G 전파모델은 자동차(V2V), KTX 등 고속 이동환경은 물론 스마트공장 등 실내 환경에서 장애물에 따른 전파 손실을 분석한 결과를 제시했다.

아울러 이번 표준은 시뮬레이션 분석이 아니라 광주, 청주 등 실제 환경에서 측정한 자료를 기반으로 우리나라 도심 환경에 적합하도록 전파모델을 제공한다. 향후 밀리미터파 이상의 대역을 이동통신 등에 본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전파연구원은 설명했다.

최근 차세대 무선통신 주파수 대역으로 연구되는 테라헤르츠 대역에서 전파자원을 발굴하고 활용하기 위해 275~450㎓ 대역의 전파모델을 개발, 국제 표준으로 제출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과기정통부는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5G 기술을 토대로 자동차, 철도, 스마트공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융합서비스에 필요한 전파모델을 개발해 향후 다가올 6G 시대에서 표준화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