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라임 판매사들, '100% 원금 반환' 조정결과 수락해야"

윤미혜 기자
입력 2020.08.25 17:23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라임 무역금융 펀드 판매사들이 금감원의 분쟁 조정안을 수락하라고 언급했다. 시중 은행 등 판매사들은 27일 이사회를 열어 분조위 조정을 받아들일지 결정할 예정이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조선DB
윤 원장은 25일 오전 주재한 임원 회의에서 "피해 구제를 등한시해 고객과 시장의 신뢰를 모두 상실하면 금융회사 경영의 토대가 위태로울 수밖에 없다는 점을 깊이 고민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원장은 "조속히 조정 결정을 수락하는 것은 궁극적으로는 주주 가치 제고에도 도움이 되는 상생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분쟁 조정위원회의 조정 결정 수락 등 소비자 보호 노력을 금융사에 대한 평가에 반영할 수 있도록 금융감독 제도를 개선해 달라고 임원들에게 당부했다.

앞서 금감원 분쟁 조정위원회는 2018년 11월 이후 판매된 라임 무역금융 펀드에 대해 우리은행·하나은행·신한금융투자·미래에셋대우 등 판매사가 투자원금을 전액 반환하라고 결정했다. 하지만 판매사들은 아직 최종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

윤미혜 기자 mh.yo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