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CSI·덱스터 등 CBS 미드 단독 제공

류은주 기자
입력 2020.09.06 09:00
LG유플러스는 8월 28일부터 CSI, NCIS 등 미국 CBS 인기 드라마 VOD를 국내 단독으로 제공한다고 6일 밝혔다. CBS는 미국 3대 지상파 방송사다.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U+영화월정액(월 1만5400원, VAT 포함)’ 가입자를 대상으로 800여편의 CBS 인기 드라마를 제공한다. U+영화월정액은 4만여 편의 인기 영화와 해외드라마, 애니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추가 구매 없이 무제한 시청할 수 있는 월정액 부가서비스로, 매주 최신 영화 10편이 업데이트된다.

U+영화월정액 고객 대상으로 디즈니와 NBC유니버셜 등 해외 메이저 스튜디오의 콘텐츠를 제공해왔는데, 콘텐츠 라인업 강화했다.

이번에 새로 제공하는 CBS 주요 콘텐츠로는 ▲과학수사 신드롬을 일으킨 명작 범죄·수사물 ‘CSI’ ▲미 해군 범죄수사국 특수요원들의 활약상을 다룬 ‘NCIS’ ▲유명인들의 뒤처리 전담 해결사의 이야기 ‘레이 도노반’ ▲연쇄살인마를 쫓는 연쇄살인마의 이야기 ‘덱스터’ ▲국내 최초로 리메이크된 미드 ‘굿 와이프’ 등이 있다.

이건영 LG유플러스 광고/콘텐츠담당 상무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진 고객들이 속 시원하게 인기 ‘미드’를 정주행 할 수 있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U+영화월정액을 통해 양질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지속적인 콘텐츠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