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8월 그리팅 케어식단 주문량 7월대비 25.9%↑

김형원 기자
입력 2020.09.06 09:49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현대그린푸드는 구독형 서비스 ‘그리팅 케어식단’ 8월 주문량이 7월대비 25.9% 늘었다고 6일 밝혔다.

현대그린푸드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작된 8월16일 전후로 판매량 증가가 두드러졌다고 전했다. 8월16일부터 31일까지 그리팅 케어식단의 일평균 주문량은 8월1일부터 15일까지와 비교해 35.7% 증가했다.

현대그린푸드 측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재택근무와 원격 수업 등이 늘면서 끼니를 모두 집에서 해결하는 등 소비자들의 식생활 변화가 그리팅 케어식단 구독자 증가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했다.

그리팅 케어식단 / 현대백화점
그리팅 케어식단은 식사 목적에 맞춰 영양이 설계된 케어푸드 반찬과 샐러드를 정기적으로 배송해주는 서비스다. 당 함량을 낮춘 ‘저당식단’, 샐러드 위주로 구성된 ‘라이트식단’, 3대 영양소(탄수화물·단백질·지방) 중에서 단백질 비중을 높인 ‘웰니스식단’ 등 세 가지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단체급식 식단표처럼 각 식단 프로그램마다 2주치의 메뉴가 미리 계획돼 있어 매 끼니마다 반찬을 어떻게 구성할 지에 대해 고민할 필요가 없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조리가 간편한 밀키트나 가정간편식을 찾던 소비자들의 수요가 건강한 식사로 확대되면서, 영양이 균형적으로 설계된 ‘그리팅 케어식단’의 수요 증가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리팅 케어식단이 이색 식재료를 사용해 메뉴를 다양화한 것도 30~40대 주부들의 수요를 끌어당겼다는 분석이다. 8월 그리팅 케어식단 전체 구매 고객 중 30~40대 여성 비중은 59%로, 론칭 첫 달인 3월(45%)과 비교하면 1.3배 이상 늘어났다

박주연 현대그린푸드 그리팅사업담당 상무는 "그리팅만이 선보일 수 있는 차별화된 식재료와 메뉴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