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들어오라고 하세요"…윤영찬 의원발 '갑질' 논란에 과방위 전체회의 '시끌'

류은주 기자
입력 2020.09.08 17:49 수정 2020.09.08 18:01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전체회의가 여당 의원의 포털 대상 갑질 의혹으로 시끌시끌하다. 한 과방위 소속 의원이 모 포털사이트의 뉴스 편집과 관련한 불편한 기분을 소셜네트워크(SNS) 메시지로 보좌진에 보냈는데, 이것이 외부에 공개되며 파장이 일었다.

국회 과방위는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전체회의를 개최했는데, 과방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여당 소속인 윤영찬 의원(더불어민주당)의 SNS 대화 내용에 대해 강하게 항의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의사진행 발언 중인 박성중 의원 / 국회의사중계시스템 갈무리
윤 의원은 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보좌진으로부터 포털 사이트 뉴스 관련 캡처 사진을 전달받았다. 윤 의원은 보좌진에게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연설은 바로 메인에 반영되네요"라며 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 보도가 양대 포털사이트 중 한 곳인 다음의 메인에 노출된 것을 지적한 것이다.

그러면서 그는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주세요,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고 하세요"라고 응대했다. 국회의원이 포털 사이트의 뉴스 편집에 압박을 가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도로 해석될 수 있다.

과방위 야당 소속 박성중·황보승희·허은아 의원 등은 전체회의 중 강하게 항의했다. 일부 의원은 네이버와 카카오의 국회 출입 기록을 확인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박성중 의원은 "동아일보, 네이버 출신인 윤 의원은 누구보다 미디어에 대해 잘 알고 있고 청와대 국민소통 수석까지 역임했는데, 있어서는 안 될 일을 했다"며 "왜 청와대에서 윤 의원을 국회로 보냈는지 알 수 있으며, 명명백백한 해명과 사과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허은아 의원도 "여당의 갑질 행태에 사과를 받아야 한다"며 "여당에서 맘에 들지 않는 민간기업 관계자를 국회에 들어와라 나가라 말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지적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