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선 LG화학 배터리, LG전자 전장사업 통합하나

이광영 기자
입력 2020.09.18 06:00
LG화학이 배터리 사업 분사 작업에 돌입하자 LG전자 전장사업 ‘이관론’이 수면 위로 급부상한다. 배터리 사업 전반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LG전자의 전장사업을 담당하는 VS사업본부가 배터리 신설법인에 통합되는 그림이다.

LG화학은 17일 이사회를 개최해 전문사업 분야로 집중을 통한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회사분할안을 결의했다. 10월 30일 개최되는 임시주총 승인을 거쳐 12월 1일부터 배터리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법인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이 공식 출범한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 LG화학
이번 분사 결정은 기업가치를 재평가 받고 경영 효율성을 극대화 하겠다는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의 의중이 들어갔다. LG화학이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수주잔고 150조원 이상을 확보하고 있는 가운데 연간 3조원 이상의 시설 투자가 이뤄져 대규모 투자자금을 적기에 확보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과거 4년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을 지낸 권영수 LG 부회장의 역할도 주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권 부회장은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성장시킨 주인공이다. 3월 LG화학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되면서 5년 만에 LG화학 이사회로 복귀했다.

LG화학은 신설법인을 배터리 중심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키울 방침이다. 그룹 내부에서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배터리 사업과 연관성이 높은 LG전자 VS사업본부와 결합을 저울질하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권 부회장의 의중이 담긴 것으로 파악된다.

VS사업본부는 2019년 처음 연간 매출 5조원을 돌파했다. LG화학으로부터 배터리 셀을 공급받아 만드는 배터리 모듈·팩 사업이 주요 먹거리 중 하나다.

LG화학은 17일 배터리 사업분사를 알리며 "신설법인을 배터리 소재, 셀, 팩 제조 및 판매뿐만 아니라 배터리 케어·리스·충전·재사용 등 배터리 생애 전반에 걸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배터리와 관련한 모든 분야를 신설법인에 집중시켜 그룹사의 신성장 동력에 발굴하겠다는 의중으로 풀이된다.

LG가 그룹사 사업 재편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LG화학은 2015년 OLED 사업을 LG디스플레이에 이관하며 몸에 맞는 옷을 입힌 전례가 있다. 구광모 회장이 총수에 오른 이후 주요 계열사 사업 구조 재편을 단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OLED 사업 이관 사례처럼 후속 사업 재편 카드를 과감히 꺼내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하지만 그룹사 내부에서는 LG전자 VS사업본부가 통째로 신설법인에 이관될 가능성이 낮다고 본다. VS사업본부는 2015년 매출이 1조8300억원에 불과했지만, 2019년 5조원을 넘겼다. 2020년엔 6조원을 넘길 것으로 예측된다. 본부 전체를 신설법인으로 넘기기엔 사업영역이 방대해졌고, 성격이 다른 분야가 대부분이라 시너지를 창출하지 못할 것이란 지적이다.

그룹사 한 관계자는 "VS사업본부는 전기차 모터, 자율주행 부품, 차량용 램프 등 전장사업 포트폴리오를 꾸준히 확대하며 자동차부품솔루션 사업 부서로서 역할을 공고히 하고 있다"며 "배터리 모듈·팩 외에는 사업 성격이 맞지 않는데 신설법인과 통합 시너지를 기대하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분사가 확정된 만큼 VS사업본부 내 배터리 사업만 이관하는 것은 설득력을 지닌다. 이는 LG화학의 분사를 전제로 그룹 내부에서 꾸준히 흘러나온 시나리오다. 권 부회장이 LG유플러스 대표에서 지주사 부회장으로 자리를 옮긴 2018년 7월 이후 실행 가능성이 두드러졌다. 당시 LG화학·LG이노텍 등을 잇달아 방문한 권 부회장이 VC사업본부(現 VS사업본부)의 배터리 사업을 LG화학에 복속하는 조직개편을 추진한다는 설이 꾸준히 제기된 바 있다.

그룹사 한 관계자는 "LG화학 배터리 사업 분사를 기점으로 VS사업본부 조직 일부의 효율화는 실행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LG화학 측은 이같은 가능성을 부인한다. LG화학 관계자는 "신설법인 출범과 관련해 후속 조직개편 방향을 확정하지 않았다"며 "이번 분할은 모회사와 신설법인 간 시너지 효과에 대한 장점만을 고려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