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친구와 위챗 못한다…11월에는 美에서 틱톡도 못해

김준배 기자
입력 2020.09.18 23:20 수정 2020.09.18 23:29
미국서 틱톡과 위챗 사용이 막힌다. 국내에서 미국 지인과 위챗으로 대화를 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18일(이하 현지시각) 파이낸셜타임스 등 복수 외신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20일부터 중국에 모회사가 있는 애플리케이션 ‘틱톡’과 ‘위챗’ 사용을 금지할 예정이다.

위챗(위) 틱톡 / 각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6일 내린 행정명령 후속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동영상 애플리케이션 ‘틱톡' 모기업인 바이트댄스와 ‘중국판 카카오톡’ 위챗 모기업인 텐센트에 ’45일 내로 미국 내 사업을 매각하지 않으면 퇴출하겠다’고 요구한 바 있다.

행정명령에 따라 20일부터 미국 내에서 틱톡과 위챗 앱을 배포할 수 없게 된다. 또 20일부터 위챗 앱과 관련된 인터넷 트래픽을 전송할 수 없게 된다. 틱톡 앱에 대해서는 11월 12일부터 트래픽 전송이 금지된다.

틱톡의 미국 사업 인수를 두고서는 미국 소프트웨어 기업 오라클이 유력 후보로 부상했다. 당초 마이크로소프트(MS)와 월마트 연합의 인수가 유력시 됐지만 MS는 인수 실패 사실을 밝혔다.

오라클 협상 소식에도 불구, 중국 매체에서는 틱톡 미국사업 부문이 오라클에 넘어가지 않을 것으로 보도했다.

김준배 기자 jo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