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챠, 홈쇼핑에서 이용권 판다

류은주 기자
입력 2020.09.25 09:07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왓챠가 국내 OTT 플랫폼 중 최초로 TV홈쇼핑에서 이용권 판매를 시작한다.

왓챠
왓챠는 26일 토요일 오후 6시 40분 GS샵에서 ‘왓챠 프리미엄 12개월 이용권’ 판매 방송을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판매 이용권은 최대 4대 기기에서 동시 재생이 가능하고, 초고화질 콘텐츠 감상이 가능한 프리미엄 요금제를 1년 동안 이용할 수 있는 상품이다. 정가 15만4800원에서 약 36% 할인한 가격 9만9000원에 판매한다. 월 기준 이용요금은 8250원이다.

파격적인 할인과 동시에 방송 중 추첨을 통해 경품도 제공한다. 방송 종료 후 10월 4일까지 약 30% 할인된 가격인 10만9000원에 GS샵 홈페이지 및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왓챠 관계자는 "TV홈쇼핑을 통한 이용권 판매는 기존의 정형화된 웹, 모바일 결제를 벗어난 방식으로 왓챠에게도 새로운 시도"라며 "폭넓은 소비자에게 왓챠를 소개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잠재 고객의 니즈를 고려한 판매 채널 다변화 전략으로 소비자와의 접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