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2604억원 투입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9.25 14:13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한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올해(2186억원)보다 19.1% 증액된 2604억원으로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

정부는 25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 회의를 열고 치료제·백신 개발 속도를 높이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며 이같이 밝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보건복지부
정부는 우선 치료제·백신 개발에 1528억원을 들인다.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혈장 치료제, 백신 등 3대 플랫폼을 중심으로 비임상부터 글로벌 임상까지 지원에 1388억원을 사용한다. 이 밖에도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후보물질 발굴을 위한 비임상을 돕기 위해 140억원을 투입한다.

515억원은 연구·생산 기반 구축에 쏟는다. 이중 99억원은 한국 바이러스 기초연구소 설립, 연구시설(BL3) 구축과 감염병 연구를 위한 인프라 구축에 투입한다. 172억원을 들여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를 건립하고 대용량 유전체 분석 환경 구축 등 국가보건의료연구 인프라를 확충한다.

기초연구 분야 강화에는 190억원을 사용한다. 감염병 의료기술 근거를 만들고, 코로나19 치료제·백신·마스크 등 방역물품 허가·심사 평가 기술을 연구할 예정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는 끝까지 지원한다는 원칙 아래 내년 예산도를 올해보다 약 418억원 증액한 2604억원으로 편성했다"며 "내년에도 기초연구부터 임상시험, 연구·생산 기반 확충 등 치료제·백신 개발 전 단계에 걸쳐 범정부적 역량을 동원해 총력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