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내 전자파 측정해 보세요" KCA, 장비 대여 무료 서비스

김동진 기자
입력 2020.10.04 15:24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이하 KCA)은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소형 전자파 모니터링 장비 대여서비스를 무료로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소형 전자파 모니터링 장비 / KCA
KCA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대응해 비대면으로 생활공간의 전자파를 직접 측정하고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제공하고자 대여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여 서비스에 제공하는 장비는 이동통신기지국, 방송국, 와이파이 공유기 및 스마트폰에서 발사하는 전자파를 실시간 측정한다. 사용자는 측정기에 부착된 QR코드를 통해 수치를 확인할 수 있다.

KCA 전자파 안전정보센터는 관제시스템을 통해 측정 결과를 실시간 모니터링해 측정값이 기준을 초과할 경우 정밀측정을 제공하고, 필요하면 전자파 노출 저감 컨설팅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선착순 200명에게 무상으로 제공되며, 서비스 신청자는 장비를 택배로 전달받아 1주일 동안 사용할 수 있다. 대여 신청은 5일부터 KCA 전자파 안전정보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정한근 KCA 원장은 "전자파 노출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해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