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자택·사무실 압수수색

이광영 기자
입력 2020.10.06 11:38
검찰이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기업범죄 혐의를 포착하고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조선일보 DB
6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 전준철)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SK네트웍스 본사, SK종합상사,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주거지 등 10곳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최 회장의 배임 정황과 함께 SK네트웍스 내부의 일부 자금 거래에서 비자금 조성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