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AI포럼 온라인 개최…AI 연구자상 신설

이광영 기자
입력 2020.10.06 11:57
삼성전자가 11월 2일부터 3일까지 '삼성 AI 포럼 2020'을 개최한다.

삼성 AI 포럼은 저명한 인공지능(AI) 석학과 전문가를 초청해 최신 AI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연구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기술 교류의 장이다. 2020년에 4회째를 맞았다. 이번 포럼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삼성 AI포럼 소개 이미지/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올해 행사는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삼성종합기술원이 주관하는 첫날은 '현실 세계의 변화를 위한 AI 기술'을 주제로 기후 변화, 팬데믹 등 전세계적인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AI 기술 분야와 연구 방향 등을 논의한다.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부회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요슈아 벤지오 캐나다 몬트리올대 교수와 얀 르쿤 미국 뉴욕대 교수, 첼시 핀 미국 스탠포드대 교수, 함돈희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펠로우, 제니퍼 워트만 본 마이크로소프트 리서치 박사, 타라 사이너스 구글 리서치 박사 등이 나와 주제 발표를 한다.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사장과 연사들이 패널로 참여해 AI가 나아갈 방향과 활용성에 대한 토론도 한다.

삼성은 AI 분야의 우수한 신진연구자 발굴을 위해 2020년에 처음 ‘삼성 AI 연구자상’을 신설한다. 수상자에 대해서는 3만달러의 상금과 함께 포럼 첫날 발표 기회를 준다.

삼성전자는 사내 전문가와 사외 자문단 교수들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10월 중 수상자를 발표한다.

삼성리서치가 주관하는 둘째 날에는 '인간 중심의 AI(Human-Centered AI)'를 주제로 AI의 역할과 향후 발전 방향에 대해 공유한다.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사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각국의 AI 전문가들의 강연이 이어진다. 자연어 처리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미국 스탠포드대 크리스토퍼 매닝 교수가 나와 '인간 중심의 AI를 위해 필요한 자연어 처리 기술의 발전 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삼성전자는 AI 분야의 연구 협력과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2018년에 AI 분야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튜링 어워드'를 수상한 세계적 석학 요슈아 벤지오 몬트리올대 교수를 '삼성 AI 교수'로 선임했다.

요슈아 벤지오 교수는 종합기술원 황성우 원장(사장)과 함께 삼성 AI 포럼의 공동 의장을 맡아 딥러닝 분야의 폭넓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우수한 신진 연구자 발굴과 AI 연구 개발의 저변 확대를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