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KB금융·디셈버앤컴퍼니 손잡고 'AI 간편투자 증권사' 설립한다

오시영 기자
입력 2020.10.07 10:55
엔씨소프트가 자사 자연어처리(NLP) 기술을 활용해 자산 관리 조언을 사람이 아닌 인공지능(AI)가 제공하는 ‘AI 간편투자’ 사업에 뛰어들 계획을 내비쳤다.

엔씨소프트는 KB증권,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과 손잡고 AI 간편투자 증권사 출범을 위한 합작법인(JV)에 참여했다고 7일 밝혔다. 회사는 2011년부터 AI 연구를 시작해 현재 AI 센터와 NLP 센터 산하에 5개 연구소(Lab)를 운영한다. 전문 연구인력 수는 200명에 달한다.

3사는 6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에서 합작법인 출범을 위한 조인식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 정인영 디셈버앤컴퍼니 대표이사, 정진수 엔씨소프트 수석 부사장 / 엔씨소프트
‘새 형태의 디지털 증권사’를 목표로 삼은 이번 합작 법인에는 3사의 노하우가 고스란히 담길 예정이다. 엔씨는 AI 기술을, KB증권은 금융투자 노하우를, 디셈버앤컴퍼니는 로보어드바이저 기술을 제공한다. 3사는 300억원씩 투자한다.

디셈버앤컴퍼니는 개인별 맞춤 포트폴리오 구성과 실시간 리밸런싱 기능을 구현한로보어드바이저 기술을 갖춘 기업이다.

먼저 KB증권이 제안한 이후 엔씨는 AI 기반의 기술 협력 방안을 상호 검토했고, 금융 AI 기술을 확보하고, AI 경쟁력을 고도화하기 위해 합작법인에 참여할 것을 결정했다. 향후 AI PB를 디셈버앤컴퍼니의 맞춤형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인 핀트(Fint)와 결합해 차별화한 AI 금융투자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장정선 엔씨 NLP센터장은 "합작법인 출범으로 엔씨의 AI 기술이 한 단계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연구 성과를 다양한 분야에 접목시키며 AI 기술의 가능성을 발전시키겠다"이라고 밝혔다.

오시영 기자 highssa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