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 기술 중장기 연구 전담 '네이버 AI랩' 신설

장미 기자
입력 2020.10.07 13:36
한국과 일본, 유럽, 베트남에 걸쳐 글로벌 AI 연구벨트를 구축한 네이버가 중장기 AI 기술 연구 조직을 확대, 별도 연구소로 개설한다.

/ 조선DB
네이버는 AI 기술 경쟁이 치열해진 상황에서 글로벌 AI 기술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장기 선행 AI 기술을 더욱 심도 있게 연구할 ‘네이버 AI LAB’을 개설하고, AI 연구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네이버 AI 랩은 기존 AI 선행 기술을 연구하던 클로바(CLOVA) 리서치 조직을 클로바 CIC에서 분리해 규모를 확대한 새로운 연구소다. ▲차세대 공통 이미지/비디오 인식 기술 ▲ 멀티모달 생성 모델 ▲차세대 대규모 언어 모델 ▲새로운 인공지능 학습 기법 ▲인간과 상호작용(HCI)를 고려한 AI 기술 등 다양한 주제의 혁신적인 중장기 선행 기술 연구를 진행한다.

네이버 측은 "클로바 CIC에서 중장기 AI 기술 연구 조직을 분리해 별도 조직으로 네이버 AI 랩을 신설하고 AI 연구 영역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AI 랩에서 연구된 결과는 네이버랩스, 클로바 등 네이버 내 다른 AI 연구 조직들과의 공유를 통해 연구 시너지를 확대할 뿐 아니라, 클로바, 검색 등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되어 사용자들에게 AI 기술을 통한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예정이다.

하정우 네이버 AI 랩 책임리더는 "네이버 AI 연구소는 임팩트 있는 중장기 선행 연구에 더욱 집중하고 클로바 및 네이버 랩스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혁신적인 가치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더 나아가 적극적인 기술 공유를 통해 AI 생태계에 기여함은 물론, 네이버가 글로벌 AI 기술 플랫폼으로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는 NeurIPS, ICML, CVPR, ACL, EMNLP, ECCV, 인터스피치(Interspeech) 등 세계 최고 수준의 AI 학회에서 올해만 40여편 이상의 논문 결과를 발표하는 등 AI 연구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AI LAB을 설립하며 기술 연구 투자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앞으로 이 수준을 더욱 높인다는 계획이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