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트럭, 유럽에 전달 시작

안효문 기자
입력 2020.10.08 10:10
현대자동차가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현대차는 스위스를 시작으로 유럽 내 육상물류 업체들에 친환경 수소연료전지 트럭 납품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7대가 7일(스위스 현지시각) 스위스 루체른 교통박물관 앞에 서 있는 모습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7일(현지시간) 스위스 루체른에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현지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7월, 전남 광양항에서 세계 최초로 양산한 대형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총 10대를 스위스로 수출하기 위해 선적했다. 이번 전달식에서는 그 중 유럽 현지에서 적재함 탑재 작업을 마친 차 7대를 1차로 인도했고, 10월 말 3대를 추가로 전달할 예정이다.

향후 현대차는 올해 말까지 수소전기트럭 총 40대를 스위스에 추가 수출할 예정이다. 스위스 정부는 수소 시장 활성화를 위해 스위스 각 지역에 100개의 수소충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수소트럭은 쿱(Coop, 마트), 미그로스(Migros, 마트), 트라베고(Travego, 물류), 갈리커(Galiker, 물류), 카미온(Camion, 물류), 머프(Murpf, 물류), 레클러크(Leclerc, 물류) 등 스위스 주요 7개 마트∙물류기업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번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의 스위스시장 공급은 ‘수소전기 대형트럭 생태계’를 기반으로 전통적인 차량 판매방식이 아닌, 운행한 만큼 사용료를 지불(Pay-Per-Use)하는 신개념 수소 모빌리티 서비스 형태로 이뤄진다.

사용료에는 충전·수리·보험∙정기 정비 등 차량 운행과 관련된 모든 서비스 비용이 포함돼 있어 이용의 편리함을 높였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수소전기트럭 도입에 따르는 고객사의 초기 비용과 사업적 부담을 낮춰 유럽 상용차시장에서의 입지를 빠르게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트럭을 인도받은 고객들이 스위스 전역을 운행하며 친환경 선진시장인 유럽에서 현대차의 우수한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단순히 현대차만의 수소전기차 개발 성과가 아니라, 지구 공동체가 깨끗한 에너지원인 수소 사용을 본격적으로 시작했음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성공적인 유럽진출을 발판으로 향후 북미와 중국까지 새로운 친환경 상용차의 여정을 이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스위스에 수소전기트럭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후 독일∙노르웨이∙ 네덜란드∙오스트리아 등 유럽전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1600대, 2030년까지 2만5000대 이상 수소전기트럭을 유럽시장에 공급하는 것이 회사 목표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14일 10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디지털 프리미어’ 온라인 발표회를 열고 수소전기트럭에 대한 구체적인 로드맵과 글로벌 사업 목표, 경영 전략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