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스타트업 스케일업 위한 신한 오픈이노베이션 런칭

윤미혜 기자
입력 2020.10.08 17:43
신한은행은 ‘신한 스퀘어브릿지(S² Bridge) : 서울’에서 기술역량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기술 수요가 있는 기업을 연계하는 ‘신한 오픈이노베이션’을 런칭한다고 8일 밝혔다.

신한은행이 S² 브릿지 입주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오픈이노베이션 온라인 오리엔테이션 모습. / 신한은행
S² 브릿지:서울은 청년들의 취업 및 창업을 지원하는 일자리-문화 융복합 플랫폼 ‘신한 두드림스페이스’를 전신으로 한 스타트업 혁신 성장 견인을 위해 보다 고도화된 형태로 진화한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이다.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엑셀러레이팅, 잡매칭, 크리에이터 교육 등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기획·운영될 예정이다.

S² 브릿지:서울에서 올해 처음 선보이는 ‘신한 오픈이노베이션’은 스타트업 스케일업을 목표로 기술 수요를 매칭하는 프로그램이다. ‘신한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기술 수요 기업은 4차산업 기반 신기술을 도입하고 스타트업은 대기업·중견기업과 협업해 사업 확장의 발판을 마련 할 수 있다.

이번 ‘신한 오픈이노베이션’에는 신한금융그룹, 굿네이버스 글로벌임팩트, KT CS, 한라그룹, 코맥스&코맥스 벤처러스 등 5개 기업이 참가해 ▲핀테크 ▲인공지능(AI)·빅데이터 ▲에너지 ▲스마트시티·팩토리 ▲에듀테크 ▲모빌리티 ▲혁신BM 등 다양한 분야에 기술 수요를 가지고 스타트업과 기술연계 가능성을 타진한다.

이번에 참여하는 스타트업은 12주간 ▲기술 및 사업고도화 컨설팅 ▲온·오프라인 역량강화 강의 ▲현업 기술 담당자와의 워크숍 등을 통해 자사 보유기술의 시장현황을 파악하고 사업화 가능성을 점검하는 기회를 갖게 된다.

또한, 참여한 스타트업 대상으로 출석수, 컨설팅 횟수, 교육참여 성실도, 최종PT 등을 평가해 선정된 최종 우수팀에 총 1억원 상당의 상금을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스타트업 스케일업을 위해 중견·대기업과 기술연계를 직접 지원하는 프로그램은 ‘신한 오픈이노베이션’이 유일하다"며 "이번 오픈이노베이션을 계기로 스타트업과 대기업간 기술 연계 및 사업 확장이 보다 활성화 돼 산업 전반에 활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미혜 기자 mh.yo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