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방위원들 “구글·넷플릭스 CEO 못 오면 대행자라도 부르겠다"

류은주 기자
입력 2020.10.08 18:16
구글과 넷플릭스 관계자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부르기 위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의 머리를 맞댄다. 구글코리아의 낸시 메이블 워커 대표와 레지날드 숀 톰슨 넷플릭스서비시스 코리아 대표가 코로나19를 핑계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자, 국내 대리인이라도 국감장에 출석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과방위 여야 간사는 글로벌 플랫폼 외에도 국내 양대 포털 책임자인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김범수 카카오이사회 의장도 증인 채택 문제도 협의 중이다.

8일 열린 과방위 국정감사 모습/ 국회의사중계갈무리
8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박성중 의원(국민의힘)은 "네이버와 카카오의 증인출석 오늘 중으로 끝났으면 한다"며 "언론에서 국내기업만 괴롭히고 외국 기업 제대로 감시하지 못한다는 지적나온 만큼, 구글이나 넷플릭스 등 글로벌 플랫폼은 대행자를 지정해 다음번에는 반드시 나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도 동의했다. 조 의원은 "12일까지 증인과 관련해 결론을 내자고 (야당과) 합의를 했다"며 "포털 사업자를 포함해 기타 참고인 조사도 오는 12일까지 결론을 내고, 해외사업자에 대해서는 실효적 출석 방안을 마련하자고 서로 얘기했었는데,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대출 의원(국민의힘)은 윤도한 전 국민소통수석 증인 채택을 요구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윤 전 수석에 대해 증인 신청을 했는데 여당이 거부했다"며 "지난 7월 불법적 당정청 간담회 참석 문제에 대해 물으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정청 협의 개최 문건에는 지상파 방송 중간광고 도입 시행령 개정안이라는 협의 안건이라고 명시돼 있고, 중간광고 논의가 있었다는 증언자도 있기 때문에 불법 당정 간담회일 수도 있음을 따지겠다"며 "12일 있을 증인 채택에 (윤 전 수석을)포함시켜 달라"고 요청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