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日 오노약품에 뇌전증 신약 기술수출

김연지 기자
입력 2020.10.13 19:23
SK바이오팜은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미국 제품명 엑스코프리)’의 일본 내 개발 및 상업화를 위해 일본 오노약품공업과 기술수출 계약을 통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는 SK바이오팜이 독자 개발해 2019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승인받은 부분 발작 치료제다.

이번 계약으로 SK바이오팜은 선 계약금 50억엔(약 545억원)과 허가·상업화 달성에 따른 기술료(마일스톤) 481억엔(약 5243억원)을 비롯해 매출액의 두 자릿수 퍼센트에 해당하는 로열티를 받는다.

양사는 세노바메이트의 일본 임상 3상 이후 개발과 제품 허가에 대해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SK바이오팜은 현재 한국과 일본, 중국 등에서 세노바메이트 임상 3상을 추진하고 있다.

이 밖에도 SK바이오팜은 오노약품공업과 상업화를 공동 진행할 수 있는 코프로모션 옵션 권리도 확보했다.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는 "이번 계약은 SK바이오팜의 입지를 아시아 최대 제약시장 중 하나인 일본으로 확장함과 동시 혁신신약을 통해 일본 뇌전증 환자들에게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전례없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