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T모빌리티, 하나은행과 서비스 공동 개발 나서

안효문 기자
입력 2020.10.14 11:29
마카롱택시 운영사 KST모빌리티와 손잡고 모빌리티와 금융을 연계한 신규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KST모빌리티는 향후 마카롱택시 플랫폼이 금융서비스 허브로 확대할 방침이다.

(왼쪽부터)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이사와 이장성 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플랫폼금융사업 TFT 본부장 / KST모빌리티
KST모빌리티는 하나은행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서비스 공동 개발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력으로 양사는 마카롱택시 플랫폼과 하나은행의 이동 및 금융 관련 빅데이터를 공유, 이를 기반으로 모빌리티 플랫폼 이용자를 위한 새로운 서비스 및 금융상품의 개발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양사 서비스 이용자를 위한 특화된 모빌리티 및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KST모빌리티는 이번 하나은행과의 협력을 시작으로 마카롱택시 플랫폼에 금융서비스 허브로서 기능을 추가해 이용자와 드라이버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마카롱택시 이용자들을 위해서는 결제, 멤버십포인트 적립, 리워드, 단기보험 등 다양한 이동간 혜택과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마카롱택시 드라이버들에게는 운행기록, 매출 등 운행데이터를 활용해 우대금리, 마일리지 연동 적립식 예금 등 드라이버들의 운행환경 개선까지 고려한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이행열 대표는 "단순 중개 플랫폼을 뛰어넘어 동남아의 그랩과 같이 모빌리티와 금융이 결합해 드라이버와 승객 모두에게 다양한 편의를 제공하는 한국 상황에 걸맞은 생활밀착형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해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