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병원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 지정

김연지 기자
입력 2020.10.15 16:28
중앙대학교병원은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 구축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중앙대병원
이 사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임상 수행이 가능한 거점병원과 환자 확보가 용이한 감염병 전담병원 간 컨소시엄으로 구성돼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 센터를 운영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복지부는 지난 8월 경북대학교병원, 국립중앙의료원, 아주대학교병원을 ‘거점병원’으로 선정했다. 중앙대학교병원은 이 가운데 국립중앙의료원과 임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로서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이 사업 총괄 책임자인 정진원 중앙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이번 지정으로 국내 연구자들이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하는 연구를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