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글로벌 100대 브랜드 중 '5위' 올라

이진 기자
입력 2020.10.20 13:38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가 사상 처음으로 '글로벌 톱 5'에 진입했다. 미국 기업이 아닌 다른 나라 브랜드가 톱5에 든 것은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이다.

삼성전자는 20일(미국 현지시간)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인터브랜드가 발표한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브랜드 가치가 사상 최대인 623억달러(70조9659억원)를 기록하고 순위가 5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인터브랜드 선정 베스트 글로벌 브랜드 2020 로고 / 인터브랜드
삼성전자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불확실한 경영환경에서도 지난해 611억달러(69조5990억원)보다
2% 늘어난 623억달러를 기록했다. 2017년에 6위에 오른 후 3년만에 '글로벌 톱5'로 도약했다.

'톱5'에 미국 기업 외 한국 기업이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IT 기업들의 강세 속에 사상 최초로 '톱5'에 진입함으로써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과 같은 글로벌 브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인터브랜드가 브랜드 가치평가를 시작한 2000년 52억달러(43위)를 시작으로 가치가 꾸준히 성장해 20년만에 브랜드 가치가 12배 성장했다.

삼성전자 순위는 2012년 9위로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한 이후, 2017년 6위, 2020년 5위로 뛰어 올랐다.

인터브랜드는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 상승 주요 요인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과 캠페인 추진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전사적으로 확대 ▲'갤럭시 Z 플립', '더 테라스', '비스포크(BESPOKE)' 등 혁신적인 제품의 지속 출시 ▲AI∙5G∙IoT 등 미래 기술 선도를 위한 투자 등을 꼽았다.

이영희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부사장)은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가 2000년 대비 12배 성장한 것은 삼성전자 브랜드에 대한 글로벌 고객의 성원 덕분이다"며 "향후에도 글로벌 고객들과 진심으로 공감, 소통하는 활동을 통해 글로벌 위상을 지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 최고의 고용주'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한, 7월 포브스가 선정한 '2020년 세계에서 가장 가치있는 브랜드' 순위에서 8위에 올랐다.

이진 기자 jinle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