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존비즈온, 3분기 영업익 161억원…전년비 20.2% 증가

김동진 기자
입력 2020.10.27 09:50
더존비즈온이 3분기 매출 730억원, 영업이익 161억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20.3%, 영업이익은 20.2% 증가한 실적이다.

/ 더존비즈온
3분기에 ERP, 그룹웨어 등 핵심사업을 중심으로 성장세를 유지했다는 설명이다. 특히 확장형 ERP 사업에서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5% 매출이 증가했다. 차세대 ERP 시스템인 ERP 10을 앞세워 대형 프로젝트에서의 경쟁력을 강화, 최근에는 80억원 규모 한국가스기술공사 사업을 수주하기도 했다.

비대면 업무환경 도입 확산으로 클라우드 사업에서 전년 동기 대비 11.7%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올해 3분기까지 매출액 2174억원, 영업이익 500억 원을 기록하며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17.3%와 17.7% 성장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더존비즈온은 정부가 디지털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시행 중인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업에서 재택근무 분야 공급기업으로 선정됐다. 회사 측은 사업에 맞춰 출시한 위하고(WEHAGO) 기반 ‘홈피스 올인원 팩’이 4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시장에 공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빅데이터·AI 기반 핀테크 서비스 등 신규 사업으로 4분기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방침도 전했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새로운 비즈니스 거점인 더존을지타워를 활용한 신규 구축 방법론 적용 및 영업 방식 혁신을 통해 비용 구조를 개선하는 과정"이라면서 "비대면 업무환경 확산에 따른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서비스 확장과 빅데이터, AI 기반 신사업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통해 안정적인 매출 신장과 수익 창출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