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벤처스, 유영석 코빗 전 대표 벤처파트너로 영입

장미 기자
입력 2020.10.29 15:55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유영석 코빗 전 대표를 벤처파트너로 영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유영석 파트너는 2013년 한국 최초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빗을 설립하고 실리콘밸리의 유명 투자자인 팀 드레이퍼를 비롯해 소프트뱅크벤처스, 한국투자파트너스 등으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이후 코빗을 국내 3대 암호화폐 거래소로 성장시킨 후 2017년 넥슨의 지주회사 NXC에 매각했다. 또 기술창업교육 비영리법인 타이드인스티튜트의 공동설립자로 활동했다.

/ 소프트뱅크벤처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유영석 파트너의 합류를 통해 초기기업 발굴과 포트폴리오의 성장을 위한 기업 가치 제고 활동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유영석 파트너는 "소프트뱅크벤처스 투자를 받고 회사를 함께 성장시키며 소프트뱅크벤처스의 투자 철학을 잘 알 수 있었다"며 "창업을 하고 회사를 매각하기까지의 소중한 경험을 창업가들과 나누며 투자자로서 새로운 도전을 해보겠다"고 했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는 "코빗을 통해 큰 사업적 성과를 거둔 유영석 파트너가 회사의 새로운 리더십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이를 계기로 소프트뱅크벤처스가 창업자들과 더욱 밀접하게 호흡하며 그들의 힘든 여정에 든든한 지원군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