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우크라이나에 스마트 에너지관리 기술 심는다

류은주 기자
입력 2020.11.01 14:45
KT가 우크라이나의 에너지 효율화를 위한 전력 스마트미터링 시스템 구축 사업에 참여한다.

KT는 1일 우크라이나 에너지부(Ministry of Energy of Ukraine)와 ‘우크라이나 에너지 효율화를 위한 전력 스마트미터링 신규 비즈니스 개발’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비대면으로 진행한 협약식에는 김영우 KT 글로벌사업개발본부장, 올가 부스라뷔에트(Olha Buslavets) 우크라이나 에너지부 장관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김영우 KT 김영우 글로벌사업본부장(오른쪽 두 번째)과 올가 부스라뷔에트 우크라이나 에너지부 장관(화면)이 화상으로 MOU를 체결하는 모습 / KT
스마트미터링은 계량기와 사물인터넷(IoT)기술을 융합해 공급자와 수요자가 원격에서 실시간으로 전력 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는 에너지 측정 방식이다.

이번 협약으로 양측은 우크라이나에 전력 스마트미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고, 전국의 전력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관제·분석해 에너지 효율화를 추진한다. KT는 스마트미터링 관련 기술과 노하우를 전수하는 한편, 전력 분야 전문가 방문 교류 및 교육, 사업 타당성 조사 진행 등을 통해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할 예정이다.

KT는 AI·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에너지 관제 기술을 적용해 우크라이나의 에너지 관제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 AI 엔진(eBrain)을 탑재한 KT-MEG(Micro Energy Grid)을 통해 에너지 관제뿐만 아니라 발전량 진단-예측 최적제어, 생산-소비-거래 등 전 분야를 통합 관리하는 솔루션을 국내에서 제공하고 있다.

앞서 KT는 우즈베키스탄 스마트미터링 구축 사업으로 전력 스마트미터기 및 시스템을 설치하고, 이를 관리할 수 있는 국가 에너지 데이터 센터를 지난 8월 개통했다. KT는 이러한 해외 사업 경험을 기반으로 인근 신북방경제협력 국가들로 사업 확장을 모색하고 있다.

또한, KT는 9월 우크라이나 흐멜니츠키 주 60만 가입자의 전력공급을 담당하는 흐멜니츠키 전력회사(Khmelnytsk Oblenergo)와 사업개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스마트미터링 사업을 협의 중이다.

김영우 KT 글로벌사업본부장 상무는 "이번 협약을 통해 우크라이나 전력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정책적 파트너와의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라며 "우크라이나 전력시장 발전을 위해 KT의 에너지 사업에 대한 경험과 AI·빅데이터를 결합한 솔루션을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가 부스라뷔에트 장관은 "KT가 보유한 에너지 관련 사업 경험과 우수한 기술력을 활용해 급변하는 우크라이나 에너지산업에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