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큐리티플랫폼, 中 반도체 기업과 JV 설립

장미 기자
입력 2020.11.06 18:23
사물인터넷(IoT) 기기용 임베디드 보안 및 시스템 소프트웨어 제공사 시큐리티플랫폼은 스타파이브 테크놀로지와 조인트벤처(JV)를 설립했다고 6일 밝혔다. 중국 시장에 본격 진출하기 위한 시도다.

스타파이브 테크놀로지는 2018년 중국 상해에 설립된 회사로 애플리케이션 반도체 및 시스템 설계를 돕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시큐리티플랫폼
중국은 반도체 회사만 6000여개에 이르며 세계 반도체의 60% 이상을 소비하는 거대 시장이다. 최근 사물인터넷의 급속한 발전에 따라 작년 5월 ‘보안 2.0’을 발표하는 등 ‘국가안전법’ 및 ‘사이버안전법’을 강화하고 있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이번 JV 설립을 통해 보안 규제가 높고 빠르게 성장 중인 중국 전력 및 스마트계량기(AMI), 자동차, 통신사의 IoT 서비스 시장을 우선 공략할 계획이다.

황수익 시큐리티플랫폼 대표는 "스타파이브는 중국 반도체 산업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면서 "조인트벤처 설립은 보안에 높은 관심을 갖는 중국시장의 특징을 잘 반영하고 있는 만큼 시장에서의 빠른 안착과 향후 높은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