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중국 창저우서 배터리 분리막 생산 돌입

이광영 기자
입력 2020.11.10 11:47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는 중국 창저우 분리막 공장을 가동한다고 10일 밝혔다. 창저우 공장은 최근 3개월 간 시운전을 거쳐 상업 생산에 돌입한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세계 배터리 산업 급성장에 대응하기 위해 첫 해외 거점을 중국 창저우에 연간 생산능력 3억4000만㎡ 규모인 분리막 공장을 8월 완공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연산 5억3000만㎡인 충북 증평 분리막 공장에 더해 이번 창저우 공장까지 총 8억7000만㎡ 규모의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됐다.

중국과 폴란드에 건설 중인 해외 공장들을 2023년까지 순차적으로 가동해 생산 능력을 2021년 말 13억7000만㎡, 2023년 말 18억7000만㎡까지 높일 계획이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절반 가까이 차지하는 중국 현지에서 품질이 우수한 분리막을 생산해 몰려드는 주문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고, 글로벌 사업 경쟁력도 높아진다"고 말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이를 통해 2025년 습식 분리막 시장에서 점유율 30%로 세계 1위 지위를 굳건히 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노재석 SK아이이테크놀로지 사장은 "급성장하는 배터리 시장에 분리막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산업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면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