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 2020년 3분기 매출 546억원…코로나 파고 넘었다

안효문 기자
입력 2020.11.11 14:43
팅크웨어가 코로나19 재확산에도 3분기 호성적을 거뒀다. 주력분야인 블랙박스 매출 신장과 함께 전동킥보드 등 아웃도어 브랜드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팅크웨어 로고 / 팅크웨어
팅크웨어는 2020년도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546억원, 영업이익 38억원, 당기순이익 31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공시했다.

회사에 따르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3%,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96%와 290% 씩 증가했다.

블랙박스 부문은 신제품 판매 증가 등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 증가한 406억원을 기록,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이 중 일본을 중심으로 한 해외매출이 전년 대비 89% 신장한 108억원에 달했다. 여기에 생활가전 및 아웃도어 제품 등 서브 브랜드 매출은 지난해보다 50% 성장한 92억원을 달성했다.

또, 지도 플랫폼 부문은 자회사 사업이 가시화되며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국내 아웃도어 맵 서비스 운영사 비글이 흑자 전환에 성공했고, 지도 플랫폼 개발사 아이나비시스템즈는 자체 보유한 지도 빅데이터 및 실시간 교통정보를 기반으로 모빌리티 및 택시 업체 등 신규 거래처를 확보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이밖에 회사가 전략적 투자(SI)를 단행한 배달대행 전문업체 스파이더크래프트와 아이나비시스템즈가 모빌리티 물류 플랫폼을 공동 개발하고, 오토바이 블랙박스 및 전동 킥보드 등 팅크웨어 제품을 활용한 연계 사업도 추진한다.

강정규 팅크웨어 경영관리부문장은 "국내 블랙박스 신제품 판매 및 신규 B2B 공급이 매출 신장의 중추 역할을 했다"며 "일본은 덴소(Denso), 폭스바겐(VW), 볼보(Volvo), 알파인(Alpine) 등 주요 채널을 중심으로 B2B 매출이 상승했고, 북미, 유럽 또한 매출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올해 견조한 실적을 달성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