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무부, 틱톡 금지 행정명령 집행 연기

장미 기자
입력 2020.11.13 09:13
미국 상무부가 미국 내 틱톡 사용을 금지한 행정명령 집행을 보류했다.

12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상무부는 당초 이날부터 시행할 예정이었던 행정명령 시행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법원의 예비명령을 이유로 들며 "추가적인 법원 결정이 나올 때까지 이 조치를 시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동부연방지방법원의 웬디 비틀스톤 판사는 10월 30일 행정명령을 금지하는 판결을 내려 제동을 걸었다. 비틀스톤 판사는 틱톡이 미국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정부 주장은 추측에 불과하다고 봤다.

당시 상무부는 "법원에 명령을 따르겠다"면서 "법적 도전으로부터 행정명령과 이를 실행하려는 노력은 고수하겠다"고 밝혔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