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 보유 주식 53만5000주 블록딜 방식 매각

김연지 기자
입력 2020.11.19 18:38
헬릭스미스는 김선영 대표가 보유하던 주식 중 53만5000주를 시간외 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한다고 19일 밝혔다. 또 65만주 가량의 신주인수권증서도 처분했다.

이번 지분 및 신주인수권증서 매각은 김 대표의 주식담보대출이 만기됨에 따라 해당 대출금을 상환하기 위해 결정됐다. 회사 측은 시장이 받을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반대매매가 아닌 블록딜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신주인수권을 유상증자 참여 의사가 있는 투자자에게 매각해 확보한 자금도 주식담보대출금을 값는 데 쓴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유상증자에 참여하며 140억원 상당의 주식담보대출이 발생했고, 이 가운데 여전히 100억원가량의 대출금이 남았다"며 "대출 연장을 위해 노력했지만 금융기관으로부터 불가 입장과 연내 반대매매를 통보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상증자 일정 지연을 막기 위해 대출금 상환을 이번 주에 실시해야했던 만큼 어쩔 수 없이 블록딜과 신주인수권증서 매각을 결정했다"며 "현재 진행 중인 유상증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회사 가치 상승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