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등급 분류 절차 간소화' 게임산업진흥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오시영 기자
입력 2020.11.19 22:52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울산 북구)이 8월 5일 대표발의한 게임산업진흥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법안은 게임물 등급분류 시스템을 국제 추세에 맞춰 간소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6월 초, 게임물관리위원회가 스팀 인기 게임에 등급 분류를 안내한 것을 두고, 스팀 게임이 차단될 수도 있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 사건 탓에 현행 게임 등급분류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는 게임 업계·이용자의 목소리가 나왔다.

한국 심의 행정 절차가 해외에 비해 복잡한 탓에 실제 등급 분류를 받기까지 소요되는 시간이 매우 길어서 개발자는 물론 이용자가 불편함을 겪었기 때문이다.

이에 8월 5일 이상헌 의원은 설문형 등급분류 시스템 적용을 통해 등급분류 절차를 간소화하고, 이를 악용하지 못하도록 시스템등급분류자 의무 부과, 등급분류 내용과 다른 내용으로 유통시 형사처벌 및 시정 명령 이행 의무 부여와 같은 안전장치 내용 등을 담은 게임산업진흥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1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이 법안은 국무회의를 통해 공포하게 되며, 공포 후 세부 시스템 및 사후관리 제도를 마련하여 내년 말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이상헌 의원은 "게임 등급분류 시스템을 개선하게 되어 기쁘다. 시행되기까지 1년의 시간이 있는 만큼, 제도의 허점이 발생되지 않도록 정부가 세밀한 시스템을 마련할 것을 당부한다"며 "앞으로도 게임 및 이스포츠 진흥 및 정책 개선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시영 기자 highssa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