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AI대상] 'AI-인간 협업' 밀당영어, 학습자 눈높이 맞춘 온라인 교육

송주상 기자
입력 2020.11.24 16:33
인공지능대상 교육서비스 부문 대상 수상
‘교육도 AI시대’ AI·사람 협업으로 맞춤 교육 제공

인공지능(AI)이 학습자 눈높이에 맞춘 영어 교육을 제공해 눈길을 끈다. 아이헤이트플라잉버그스가 선보인 온라인 교육 ‘밀당영어’가 주인공이다.

박찬용 아이헤이트플라잉버그스 대표. /IT조선
밀당영어는 개인 맞춤형 온라인 교육 서비스를 부담 없는 가격에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밀당영어의 AI는 단순한 학습 진도 확인에 그치지 않는다. AI가 학습자의 데이터를 분석해 왜 틀렸는지 이유를 파악해 지식수준 및 특징을 이해한다.

이를 바탕으로 학습자 패턴과 학습 능력에 맞춘 학습 과정을 제공한다.

특히 개인마다 다른 망각 곡선을 측정해, 잊기 쉬운 영어 단어와 개념을 반복적으로 추천하고 학습을 유도한다.

AI가 도입되며 학습 관리자의 역할도 바뀐다. 관리자는 ‘영어 교육’보다 동기 부여를 돕는 퍼실레이터를 수행하며, 진정한 의미의 ‘교육’을 제공할 수 있다.

이에 아이헤이트플라잉버그스는 관리자를 위한 AI서비스도 준비했다. 밀당영어의 챗 어시스턴트는 관리자에게 학생들의 질문에 맞는 적절한 대답을 제안한다. 이를 통해 관리자는 학습 자체보다, 학생의 동기 부여 또는 정서적인 교감에 더 집중할 수 있다.

또한 학습자를 모니터링해, 분석을 제공한다. 관리자가 학습자의 학습 수준 등을 확인하는 것에 시간을 소요하지 않아도 된다. 기존 교육은 출석부터, 각 개인의 학습 진도 확인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영어 교육에 AI를 도입한 아이헤이트플라잉버그스는 AI고도화를 통해 더 세밀한 개인 맞춤형 교육 서비스로 거듭날 전망이다.

송주상 기자 sjs@chosunbiz.com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