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AI대상] '두꺼운 설명서는 안녕' 기아자동차·메가존 AI기반 설명서 선봬

송주상 기자
입력 2020.11.24 16:39 수정 2020.11.24 16:48
기아자동차-메가존, AI대상 DX 부문 대상 수상
AI와 AR로 사용자 편의성↑
전체 차종 및 서비스에 확대 전망

기아자동차가 MSP(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 기업) 메가존 클라우드와 손잡고 성공적인 디지털 전환(DX) 사례를 선보였다.

기아자동차와 메가존 클라우드는 자동차 취급 설명서를 인공지능(AI) 기반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을 개발했다. 기존 설명서는 수백장에 이르는 도서 형태로, 접근성도 떨어지고 원하는 정보를 찾기도 쉽지 않았다.

왼쪽부터 이주완 메가존클라우드 대표, 우병현 IT조선 대표 그리고 홍준태 기아자동차 상무. /IT조선
반면,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은 AI와 AR(증강현실)을 도입해 도서 형태의 설명서 문제점을 해결했다. 앱의 활용 방법은 단순하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차량 내부에 비추면, AI가 인식해 자동차 각 공간의 기능과 작동법을 동영상으로 설명한다.

기아자동차의 디지털 전환 시도는 처음이 아니다. 2017년 기아자동차는 증강현실(AR) 기반 서비스를 선보였고, 실제 고객 반응도 긍정적이었다. 하지만, 신차 출시마다 변경해야 했고, 차량이 개선돼 내부가 바뀌면 업데이트를 해야만 하는 한계가 있었다.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기아자동차와 메가존 클라우드는 구글 클라우드 AI기술을 사용하여 차종의 심볼을 인식해 AR로 설명서를 제공하는 앱을 선보인 것이다. 심볼은 차량에 따라 크게 변하지 않는 점에서 착안했다.

심볼을 인식한 AI가 자동차 내부에 맞는 AR 설명서를 제공하는 것이다. 별도 업데이트도 필요 없고, 고객이 별도의 수고를 하지 않아도 된다.

기아자동차는 이번 사례를 시작으로 고객 편의 서비스의 디지털 전환에 박차를 가한다. 또한 국내를 포함해 전 세계 출시 예정인 신차부터 오너스 매뉴얼 앱을 적용하며, AI를 통해 고객 편의를 꾀하고 있다.

송주상 기자 sjs@chosunbiz.com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