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세 소상공인 배송 부담↓ 효율↑' 쿠팡, 파트너 캐리어 프로그램

김형원 기자
입력 2020.11.25 10:38
배송 물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1인 판매자나 스타트업, 영세 소상공인은 대형 택배사의 서비스를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것이 힘든 경우가 많다. 판매자가 직접 편의점이나 우체국에 찾아가 상품을 발송하거나, 반품 접수를 직접 수기로 진행하고, 건당 배송 요금을 비싸게 지불하는 등 고객 배송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많은 불편함을 겪는다.

쿠팡은 배송 규모가 작은 영세 판매자를 지원하기 위해 ‘파트너 캐리어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25일 밝혔다.

. / 쿠팡
‘파트너 캐리어 프로그램’은 온라인 신청만으로 즉시 이용 가능하다. 프로그램을 신청한 쿠팡 마켓플레이스 판매자는 매월 500건까지 최저수준의 비용으로 ‘한진 원클릭 택배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신규 가입자는 신청 승인일로부터 3개월간 배송비 추가 할인받을 수 있다. 건당 4000원 정도를 이용료라고 가정했을 때 3개월간 월 300건을 판매하는 소상공인을 기준으로 최대 50만원쯤의 배송비를 절약할 수 있다.

쿠팡의 판매 관리시스템(Wing)을 통해 택배사 관리 페이지에 접속하지 않아도 배송예약부터 송장 발행, 배송상태 확인까지 전 과정을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다. 판매자가 평일 오후 3시 전에 배송 예약을 신청할 경우 상품 당일 픽업이 가능하고 운송장 프린트 등 별도 프로세스 없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토미 오브라이언 쿠팡 마켓플레이스 디렉터는 "영세 소상공인도 파트너 캐리어 프로그램으로 대형 택배사의 택배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됐다. 파트너 캐리어 프로그램을 통해 영세 판매자들이 배송비와 배송 관리의 부담은 덜고, 사업 성장에 더욱 집중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