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인텔과 협력…'DaaS on NHN 클라우드' 공개

김동진 기자
입력 2020.11.26 12:43
NHN이 인텔과 손잡고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를 위해 인텔 옵테인(Optane) 기술과 NHN 클라우드를 결합한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 on NHN 클라우드(Cloud)를 공개했다.

양사는 26일 ‘NHN-인텔 공동 웨비나’를 개최하고,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을 위한 비즈니스 협력을 발표했다.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이날 행사에는 진은숙 NHN CTO와 권명숙 인텔코리아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진은숙 NHN CTO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며, 비즈니스 중심의 디지털 업무 환경 구축은 중요한 아젠다로 부상했다"며 "인텔과의 협력을 통해 NHN 클라우드의 차세대 비즈니스 전략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진은숙 NHN CTO와 권명숙 인텔코리아 대표(왼쪽부터) / NHN
양사의 주요 협력 내용은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 on NHN 클라우드 ▲차세대 데이터센터 전략 ▲스마트 플랫폼 서비스 ▲AI 기술 협력 등이다.

NHN과 인텔은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 on NHN 클라우드를 통해 업무의 연속성과 높은 보안성, 관리의 편의성이 확보된 가상데스크톱환경(VDI)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기업 고객 대상의 DaaS 시장 공략과 함께 ‘PPP방식(민간에서 투자·구축하고 공공에서 이용에 따른 대가를 보장하는 방식의 민·관 협력모델)’의 서비스도 제공해 정부 및 공공기관의 공급도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AI 기술 선도를 위한 AI 워크로드 및 활용 분석, XPUs 기반 커스터마이징, OneAPI 등에도 협력해 NHN 클라우드의 글로벌 진출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김동훈 NHN 클라우드 사업그룹 상무는 "NHN클라우드가 추진하고 있는 AI, 스마트 플랫폼, 차세대 데이터센터 등 사업 영역에 인텔은 최적의 기술 파트너가 될 것"이라며, "가속화된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