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 음성기록 서비스 '클로바노트' 출시

김연지 기자
입력 2020.11.29 11:02
네이버는 인공지능(AI) 기술로 녹음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하는 서비스인 ‘클로바노트’를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네이버
클로바노트는 텍스트로 변환된 녹음 내용을 참고해 필요한 내용만 다시 ‘눈으로 보며 듣기’가 가능한 새로운 음성기록 서비스다.

사용자가 클로바노트 앱에서 직접 녹음하거나 앱·PC에서 음성 파일을 업로드하면 해당 내용이 텍스트로 변환된다. 다시 음성으로 확인하고 싶은 부분의 텍스트를 클릭하면 해당 내용을 바로 들을 수 있다. 참석자의 목소리까지 구분된다. 특히 사용자가 자주 쓰는 단어나 전문 어휘를 지정해두면 음성 인식 정확도가 높아진다​.

앱과 PC는 자동으로 동기화된다. 앱에서 녹음을 마치면 PC에서 바로 텍스트로 변환된 음성 기록을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는 클로바 AI 음성인식 기술 중 긴 문장을 인식하는데 특화된 네스트(NEST, Neural End-to-end Speech Transcriber) 엔진과 참석자 목소리 차이를 구분하는 와이즈(WISE, Who Is Speaking)엔진이 이 서비스에 적용됐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향후 주요 단어를 추출해 더 정확한 음성인식 결과를 제공하고, 내 노트를 다른 사람에게 공유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