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강국 코리아, 고급인력 양성 위한 일자리 사다리 절실"

류은주 기자
입력 2020.12.07 06:00
IT조선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이후의 AI 생태계’ 좌담회
데이터댐 사업, 데이터 아닌 활용한 신사업 발굴해야
지속적인 양질 일자리 지원 위한 교육 등 시스템 마련해야

인공지능(AI)강국이 되기 위해서는 다양한 AI 전문 인력 양성시스템이 절실하다는 주장이다. 이를 위해 정부가 추진 중인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이 양질의 전문가 양성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일자리 사다리’ 정책을 마련해 시행할 필요가 있다는 제안이다.
관련 ‘AI는 일자리 좌담회’ 기사

이같은 의견은 IT조선이 민관학 전문가를 초청한 가운데 지난 3일 개최한 ‘AI학습용 데이터 구축, 이후의 AI 생태계’ 좌담회에서 나왔다. 행사는 서울 중구 한국정보화진흥원 서울사무소에서 열렸다.

IT조선은 3일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방안을 찾기 위한 좌담회를 개최했다. 참석자들이 토론하고 있다. / 한국정보화진흥원
이번 행사는 정부가 3000억원에 가까운 추가경정예산을 투입해 추진중인 AI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이 양질의 중장기 일자리 창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장은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은 단순한 데이터 수집 업무부터 정교한 가공작업이 필요한 중간단계 그리고 데이터 품질검수와 같은 고급단계 등 다양한 난이도의 일자리로 구성된다"며 "인공지능 데이터 가공 수준 및 도메인의 다양화, AI 데이터 고도화에 따라 전문인력 수요가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원장은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을 통해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데이터 애널리스트 ▲데이터 엔지니어 등 데이터 전문가그룹과 ▲알고리즘 엔지니어 ▲AI 서비스 디자이너 등 AI 전문가 그룹 등 새로운 직업군이 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산업계도 고부가가치 AI일자리 잠재력에 한 목소리를 냈다. 윤석원 테스트웍스 대표는 "고품질 데이터셋을 구축하는 것은 절대 단순 업무만 있는 것이 아니다"며 "모든 산업으로 AI가 확산되면서 AI데이터 활용 분야가 고도화되고 전문화된다"고 설명했다.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는 "댐이 물만 담지 않고 전기를 만들듯이 데이터댐도 데이터를 활용한 새로운 고부가가치 사업을 창출해야 한다"며 "이 과정에는 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고급 인력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AI데이터를 활용한 직업 등장에 맞춰 적절한 지원정책과 제도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산업계가 인력 채용에 있어 혼란을 최소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좌담회 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 진영심 KT 미래가치TF 인재육성분과 상무보,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장, 주재걸 KAIST AI대학원 교수, 윤석원 테스트웍스 대표, 김준배 IT조선 취재본부장 / 한국정보화진흥원주재걸 KAIST AI대학원 교수는 “기술 난이도와 심화 정도를 구분해 각각에 맞는 AI 인력양성에 초점을 둬야 한다”며 “기업 자체적인 지원뿐만 아니라 정부에서도 여러 지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진영심 KT 미래가치TF 상무보는 "기업에는 AI를 활용해 업무를 혁신하는 인력이 필요한데 이를 입증할 수 있는 AI데이터 인증제도가 없다"며 데이터를 다루고 모델링하는 능력을 검증할 수 있는 제도 필요성을 제안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