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사장단 인사, 오세철·한승환 건설·리조트 대표 승진

김형원 기자
입력 2020.12.08 12:03
삼성물산은 8일, 건설부문 오세철 부사장을 건설부문 대표이사 사장으로, 삼성인력개발원 한승환 부사장을 리조트부문 대표이사 사장 겸 삼성웰스토리 대표이사로 승진 내정하는 2021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삼성물산은 이번 사장단 인사에 대해 "각 부문에 필요한 핵심 경험과 역량을 보유한 현장 전문가를 사장 승진과 동시에 대표이사로 과감히 보임해 변화와 혁신을 실현했다"라고 밝혔다.

오세철 건설부문 대표이사 사장(왼쪽), 한승환 리조트부문 대표이사 사장
오세철 대표이사 사장은 건설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두바이 등 현장을 경험하고 글로벌조달실장을 역임한 후 2015년 12월부터 플랜트사업부를 이끌고 있는 현장 전문가라는 평가다. 회사는 오세철 대표가 건축, 토목, 플랜트, 주택 각 분야에서 기술력, 프로젝트 역량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승환 대표이사 사장은 물산 경영기획팀, SDS 인사팀장 및 스마트타운 사업부장 보직을 두루 경험하고 2015년 12월부터 인력개발원 부원장을 맡고 있는 인물이다. 회사는 한승환 대표가 인력육성, 관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서비스업인 리조트부문 성장을 이끌 것으로 내다봤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